[7인 7색] 블렌딩의 예술

스크린샷 2015-10-07 오후 5.42.27

보데가 카테나 자파타(Bodega Catena Zavata)는 가족경영으로 운영되는 와이너리로 처음 이곳의 역사를 쓰기 시작한 인물은 Nicola Catena란 사람으로 이태리 Marche에서 1890년대에 아르헨티나의 Mendoza로 이주해 와서 1902년 첫 번째 포도나무인 말벡 품종을 심은 것이 시초가 되었습니다. 지대가 높은 지역적인 특징을 이용하여 말벡 품종을 발전시켰으며 가장 큰 이슈가 되었던 첫 번째는 1997 Nicolas Catena Zapata이었는데, 2001년 런던과 런던 근교에서 있었던 보르도 1등급이 포함된 유명한 와인들과 블라인드 테이스팅에서 1, 2위 대열에 오르는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일약 스타가 되었으며 두 번째로는 2004 Nicolas Catena Zapata가 RP한테서 아르헨티나 와인으로는 최초로 98점을 받은 와인이기도 합니다.

이들의 철학을 살펴보면 포도를 재배할 때, 와인을 생산하는 모든 이가 부정할 수 없는 가장 기본, 근본적인 생각인 “모든 와인은 포도밭에서 시작된다”라는 말처럼 보데가 까테나 또한 이같은 정신을 바탕으로 포도재배부터 조심스럽고 세밀하게 많은 시간을 투자하여 그 밭의 아이덴티티를 와인에 부여하고 있는 양조자입니다.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기본적인 항목은 다른 양조장들과 비슷하지만 특별한 것은 블.렌.딩. 입니다. 2000년 전에는 보르도 블렌딩처럼 각기 다른 품종으로 블렌딩 비율에 신경을 썼다면 2000년 이후부터는 다양한 micro-climates에서 열매를 맺은 같은 품종에 블렌딩 비율, 즉 단일 품종에 포커스를 두고 있습니다.

까테나 말벡 2011(Catena Malbec 2011, Mondoza)은 여러 밭에서 수확된 말벡을 블렌딩하여 만들어진 와인으로 진한 루비 컬러를 띠지만, 약간에 퍼플 컬러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잘 익은 검붉은 과실과 향긋한 바이올렛 노트 그리고 플럼, 바닐라와 모카, 스모키 & 스파이쉬 뉘앙스까지 겸비하여 코끝에 재미를 주는 와인입니다. 팔렛에서도 재미있는 와인으로 한번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살롱뒤뱅-르끌로 수석 & CMS 공식 소믈리에 최소동

댓글 남기기

X